수사불패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을 소개합니다.

김천 박상혁 “고명석 병장님 보고싶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천상무 댓글 0건 조회 5,258회 작성일 21-05-28 13:27

본문

61732fa0d3bdf11df02be4a3c85276c9_1622176048_7151.jpg
 

김천상무 박상혁이 FA컵에서 도움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26일 오후 7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 4R 성남FC와 경기에서 32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박상혁은 후반 23분 권혁규와 교체 투입되며 도움을 기록했다.

 

경기 후 박상혁은 “01로 끌려가는 상황에서 다들 포기하지 않고 역전승을 이뤄냈다. 오늘 경기는 18명의 모든 선수들이 한 마음으로 뭉쳐 뛰어서 승리할 수 있었다는 경기 소감을 전했다.

 

지난 3월 입대 이후 박상혁은 두 달 여 만에 하나원큐 K리그2 2021’ 12R 대전전 13R 안양전, FA컵 성남전까지 출전하며 팀에 녹아들었다. 이른 시간 경기 출전의 기회를 잡은 박상혁에게는 팀 생활 적응의 조력자가 있었다.

 

박상혁은 선임분들, 동기들과 융화가 잘 된다. 적응에는 문제가 없었고 특히 룸메이트 고명석 병장님이 가장 잘 챙겨주셨는데 휴가를 나가서 빈자리가 크다. 보고싶다며 웃었다.

 

이어 시즌 준비 중에 팀에 합류한 것이 아니고 휴식기에 훈련소에 갔다가 팀에 합류했다. 때문에 몸이 완전한 상태가 아니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개인 운동을 통한 체력을 끌어올리는 데에 중점을 뒀다. 지금은 완전히 녹아든 상태라고 말했다.

 

성실한 훈련의 결과는 경기에서 나타났다. 박상혁의 투입으로 후반 경기 흐름을 가져온 데 이어 후반 추가시간 3, 명준재의 득점을 어시스트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에 대해 박상혁은 미드필더이기 때문에 어시스트를 했다는 점이 정말 기쁘다. 또한 이 득점이 팀 승리에 도움이 된 것 같아서 정말 좋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김천은 오는 30일 오후 630, 전남드래곤즈와 하나원큐 K리그2 2021’ 14R 무관중 홈경기를 치른다.

 

박상혁은 회복 시간이 짧기 때문에 체력적으로 준비를 더 잘하겠다. FA컵의 좋은 흐름을 리그에서도 가져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