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불패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을 소개합니다.

김천상무 TMI ➁ 너의 처음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천상무 댓글 0건 조회 5,309회 작성일 21-05-27 10:56

본문

a891af2f4d299967aa7241b9a98817e0_1622080564_0961.jpg
 

김천상무는 매주 목요일, 베일에 싸인 선수들의 TMI(Too Much Information)를 낱낱이 파헤치는 팬 프렌들리 김천상무 TMI’ 자료를 배포할 예정이다. 모든 자료는 선수들이 직접 답변한 자료를 바탕으로 한다. 두 번째는 축구 시작 계기이다.

  

축구계의 우사인 볼트를 꿈꾼다!

 

1993, 1994년생이 많은 김천은 대다수의 선수가 2002 월드컵의 영향으로 축구를 시작했다고 답했다. 하지만 일찌감치 타 종목의(?) 실력을 인정받아 외부의 제안으로 시작한 선수들도 여럿 있다. 김용환은 코치님이 달리기 빠르다는 소문을 듣고 찾아왔다고 답했고 골키퍼 최철원 또한 초딩 때 달리기가 빠르다는 이유로축구를 시작했다.

 

반면 스스로 길을 개척한 선수도 있다. 허용준은 동네에서 주름잡았던 나의 실력을 보여주고 싶어서라고 재치 있게 답했고 강정묵 역시 건강을 위해축구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a891af2f4d299967aa7241b9a98817e0_1622080582_4401.jpg
 

축구는 내 운명

 

어렸을 적부터 축구를 운명으로 생각했던 선수들도 있다. 정현철은 밥 먹고 축구만 해서라고 축구 시작 계기를 밝혔고 박상혁 역시 엄마한테 생일 선물 대신 축구를 시켜달라고 했다며 축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어렸을 때의 순수한 답변을 내놓은 선수들도 있다. 고명석은 축구 시작하면 바로 TV 나오는 줄 알아서라고 말했고 이동수는 친구가 학교에 입고 온 유니폼이 멋있어서라고 답했다.

 

시작은 모두 달랐지만 모든 선수들이 K리거로 성장해 당당히 국군대표선수의 역할을 다해내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