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불패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을 소개합니다.

김천 조규성 “올림픽? 내 자리에서 최선 다할 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천상무 댓글 0건 조회 5,299회 작성일 21-05-18 14:18

본문

536a254d6011360309973c454d768b11_1621315106_1116.jpg
 

김천상무 조규성이 홈 팬에 대한 감사함과 함께 올림픽에 대한 견해를 전했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15일 오후 4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12R 대전하나시티즌과 홈경기에서 후반 교체 투입된 조규성의 동점골에 힘입어 11로 비겼다.

 

경기 후 조규성은 쉽지 않은 경기를 했다. 악착같이 공격해서 동점골을 만들어내서 다행이다. 팀원들과 다 함께 열심히 뛰어서 승점 1점을 가져올 수 있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후반 36분 교체 투입 전 조규성은 7분 만에 동점골을 터뜨리며 팀을 패배에서 구했다. 조규성은 감독님께서 공격, 수비적인 부분에서 한 발 더 뛰라고 주문하셨다. 적극적으로 하다 보니 득점까지 넣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경기 뿐 아니라 직전 홈경기였던 지난 5일 부산과 홈경기에서도 조규성의 득점으로 김천은 10 승리를 거뒀다. 홈에서 2연속 골을 넣은 조규성은 홈경기는 팬들의 응원 덕분에 자신이 있다. 또한 홈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 홈 팬들을 즐겁게 해드려야 한다고 생각했고 득점까지 연결된 것 같다고 전했다.

 

무관중으로 진행된 대전전 홈경기에 대해서도 조규성은 팬들이 있고 없고 차이가 정말 크다. 코로나19가 잠잠해져서 팬들을 운동장에서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천에서 입대 직후부터 주전 공격수로 활약하고 있는 조규성은 소속팀 뿐 아니라 50인 올림픽 예비명단에도 포함될 만큼 내로라하는 공격수다. 24일 올림픽 대표팀 명단 발표를 앞두고 조규성은 솔직히 장담할 수는 없다. 김천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내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천은 오는 23일 오후 630분 안양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1’ 13R FC안양과 맞대결을 치른다.

 

조규성은 안양은 내 프로 데뷔 팀이다. 감회가 남다르다. 재미있게 해서 꼭 이기고 싶다. 특히, 대학(광주대)에서부터 함께 지냈던 공격수 모재현 선수와 맞대결이 기대된다. 누구의 창이 더 날카로운지 겨뤄보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