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불패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을 소개합니다.

‘목표 초과달성’ 김천 김한길, 멀티 자원 입증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천상무 댓글 0건 조회 766회 작성일 22-07-27 18:50

본문

d3d0d47b08e721f8b34e433538f72eb3_1658915388_7627.jpg
 

더 높이’ ‘더 멀리’ ‘더 힘차게김천상무프로축구단이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수원삼성전을 준비한다. 그 중심에는 붕대투혼김한길이 있다. 김한길은 지난 75일 제주와 홈경기에서 전반 34분 상대 선수와 부딪혀 머리 부상을 입었지만 곧바로 붕대를 감고 투입돼 팀의 40 승리를 견인했다.

 

공수 모두 능한 멀티 자원 김한길은 올 시즌 18경기에 출전하며 자신의 프로통산 최다경기 출전 기록을 경신했다. 2017년 서울에서 프로 데뷔 이후 김한길은 3년 동안 서울에서 매 해 각 10경기, 12경기, 12경기를 소화했다. 프로 데뷔 6년 만에 김한길은 김천에서 22경기 중 18라운드에 출전하며 자신의 커리어하이를 작성했다. 시즌 초 작성한 목표인 15경기 출전을 일찌감치 초과 달성했다.

 

김한길은 올 시즌 경기를 제일 많이 뛰고 있어 힘든 것도 있지만 좋기도 하다. 그에 비해 성적이 좀 아쉬운 것 같다. 이제 결과를 내고 싶다. 선수들의 플레이 스타일이 각양각색이라 감독님의 주문에 따라 하나가 되어가는 과정에 있다고 밝혔다.

 

공격수 출신인 김한길은 이번 시즌 김천에서 22경기 중 18경기를 출전했다. 11경기 선발, 7경기 교체 출장이다. 김한길은 선발 출전한 11경기에서 1, 2, 3선을 골고루 번갈아 가며 출전했다. 전 소속팀인 FC서울에서는 윙 포워드 윙 백을 번갈아 소화했고 전남드래곤즈에서도 윙 백을 도맡았었다. 멀티 포지션에 능한 김한길은 김천에서도 윙 포워드는 물론이고 중앙 미드필더, 윙 백 등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하고 있다.

 

김태완 감독은 김한길에 대해 사이드 백이 없어서 한길이가 수비를 소화하고 있다. 수비를 볼 때도 공격적인 성향이 강한 친구다. 스피드도 좋다. 원 포지션을 찾아가면 더욱 좋은 선수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d3d0d47b08e721f8b34e433538f72eb3_1658915401_5829.jpg
 

이에 대해 김한길은 원래 포지션이 공격수이기 때문에 1, 2선이 제일 편하기는 하다. 하지만 수비도 할 줄 알아야 더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기 때문에 수비적인 부분을 더 보완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정재희, 허용준 등 발빠른 측면 공격 자원들의 전역 이후 김천은 올 시즌 측면 공격에 대한 문제가 드러나고 있다. 이영재, 권창훈 등 탄탄한 중원 자원에 반해 발빠른 측면 공격 자원이 없기 때문이다. 팀 내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스피드를 가진 김한길이 측면 공격을 해결할 길을 열어줄 전망이다.

 

3연전에서 김천상무 김한길은 자신의 진가를 발휘한다는 각오다. 시즌 초 자신이 세운 목표인 ‘15경기 이상 출전19라운드 만에 달성했다. 이후 김한길은 꾸준히 선발 출전하며 주전으로 도약하기도 했다. 개인 목표에서 더 나아가 팀 목표 달성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김한길은 개인적인 목표도 중요하지만 팀 성적을 중상위권으로 올리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 남은 경기 동안 최선을 다해 팀 승리를 위해 정진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