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불패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을 소개합니다.

‘돌아온 U-22 대표’ 김천 김주성-권혁규 “고비 잘 넘길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천상무 댓글 0건 조회 1,057회 작성일 22-06-29 11:36

본문

9bbf1bf621da817e3af480ae8b668d0b_1656470168_8254.JPG
 

최고참 기수 병장 김주성, 권혁규가 팀 훈련을 시작하며 복귀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 김주성, 권혁규가 팀 훈련을 시작했다. 지난 12‘2022 AFC U23 아시아 챔피언쉽종료 이후 2주 여 만이다. 김주성, 권혁규는 지난달 23일부터 U23 대표팀에 소집돼 이달 1일부터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린 ‘AFC U23 아시안컵 본선에 참가했다.

 

대회를 마치고 돌아온 김주성, 권혁규는 대회 이후 짧은 휴식을 갖고 팀에 합류했다. 두 선수는 다시 훈련을 시작하며 복귀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김천이 8경기 무 승을 기록하고 있는 시점에서 두 선수의 복귀는 반가울 따름이다. 팀 입장에서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될 수도 있다.

 

김주성은 팀이 어려운 상황에 놓인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팀에 K리그 수준급 선수들이 대거 포진해 있기 때문에 고비만 잘 넘기면 상승곡선을 그릴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혁규는 저를 포함해서 U-22 자원들이 팀 분위기를 끌어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팀에서 헌신하는 자리에 있는 만큼 공격수들이 득점할 수 있도록 가장 좋은 자리에서 도움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김천상무는 오는 72일 오후 7,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전북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9R 홈경기를 치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