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불패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을 소개합니다.

‘7년 만의 100경기’ 심상민 “생각보다 오래 걸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천상무 댓글 0건 조회 6,497회 작성일 21-03-02 16:51

본문


c06b25351364f720ce4d505d878f411f_1614671501_9845.png
 

“100경기 출전 타이틀도 대단한 것이다. 더욱 열심히 해서 200경기, 300경기 출전하도록 하겠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은 지난달 27()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1R 원정 경기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경기서 주장 심상민은 자신의 프로통산 100경기를 달성했다.

 

경기 후 심상민은 결과가 많이 아쉽다. K리그2라고 쉬울 것이라고 생각은 전혀 안 했지만 생각보다 더 안산이 준비를 잘했다. 다음 경기에서는 승리를 가져오도록 하겠다는 경기 소감을 전했다.

 

지난 시즌 개인 프로 통산 출전 99경기서 막을 내린 심상민은 비 시즌 기간 동안 2021 시즌 경기 일정 발표를 손꼽아 기다렸다. 시즌 첫 경기가 홈경기이기를 바랐기 때문이다.

 

심상민은 김천상무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만큼 개인 프로통산 출전 100경기가 홈경기이길 바랐다. 홈 팬들에게도 추억을 선사할 수 있고 개인적으로도 뜻 깊을 것 같았기 때문이다. 첫 경기가 원정 경기라고 발표가 나고 조금 아쉬웠다며 웃었다.

 

c06b25351364f720ce4d505d878f411f_1614671511_4238.jpg
 

2014FC서울에서 프로 데뷔한 심상민은 데뷔 7년 차에 프로 통산 100경기 금자탑을 세웠다. 성실의 아이콘 심상민의 명성에 비하면 다소 늦은 감이 있다.

 

심상민은 사실 100경기가 더 빨리 올 줄 알았다. 100경기 출전이라는 타이틀도 대단한 것이지만 더욱 열심히 해서 200경기, 300경기 출전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는 심상민의 프로 통산 100경기 출전 뿐 아니라 주장완장을 차고 뛴 경기이기에 스스로에게 의미가 더욱 깊었다. 심상민은 올 시즌 부주장에 이어 주장 완장까지 차게 됐다. 감독님과 권경원 병장과 많은 대화를 했다. 생애 첫 주장이지만 경기장에서 솔선수범하는 주장이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주장으로서 첫 경기를 소화한 심상민은 첫 경기 안산전에서 문제점과 보완할 점이 나왔다. 선수들과 함께 문제를 해결하도록 하겠다. 개인적으로도 조금 더 공격적으로 임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천은 오는 6() 오후 4시 잠실종합운동장 레울파크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1’ 2R 원정 경기를 치른다. 심상민은 시즌 끝까지 우리 기수에서 소화하기 때문에 책임감이 더 크다. 목표는 당연히 승격이고 흔들림 없이 잘 버틴다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한 단계 씩 발전해서 마지막에 웃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