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불패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을 소개합니다.

물러설 수 없는 한 판! 김천, 수원 꺾고 반등 노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천상무 댓글 0건 조회 649회 작성일 22-05-16 15:49

본문

20b5dd8c07c18dbafaf738f69ff3f6fb_1652683768_9388.jpg
 

김천상무가 수원삼성 원정에서 승점 3점을 정조준한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17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3R 수원삼성과 원정 경기를 치른다. 앞서 김천은 수원과 맞대결에서 1(K리그), 1(FA)를 기록한 바 있다. 두 번의 맞대결에서는 정규 시간 내 모두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수원의 골망을 흔든 공격수는 조규성, 김지현이었고 수원 득점자는 사리치, 정승원이었다.

 

김천과 수원은 각각 7, 9위에 위치해있어 양 팀 모두 승점 3점이 절실하다. 공교롭게도 양 팀은 직전 경기에서 후반 막바지 상반된 결과로 희비가 갈렸다. 김천은 대구에 극장골을 허용했고 수원은 성남을 상대로 전진우가 극장골을 터뜨리며 홈에서 승점 3점을 챙겼다.

 

특히, 김천은 연속 두 경기 승리가 없고 원정에서도 2연패를 기록 중이다. 수원FC, 제주 원정에서 모두 김천은 세 골 씩 내주며 패배를 맛봤다. 김태완 감독은 수비 안정화 및 팀의 조직력을 갖추기 위해 다양한 전술로 상대에 맞서왔다. 올 시즌 선발 라인업만 봐도 4-1-2-3, 4-3-3, 4-1-3-2, 4-4-2, 4-2-3-1 등 포백라인을 기본으로 사용하고 3-4-1-2, 3-4-3 등 스리백을 꾸리기도 했다. 14일 대구전에서도 3-4-3을 들고나와 시즌 첫 선발로 송주훈을 기용하며 사이드 백을 시험했다.

 

김태완 감독은 사이드 백으로 송주훈 선수를 중용해봤는데 기대 이상으로 잘했다. 사이드 백 역할도 잘 소화했다수원삼성도 포백라인을 사용하기 때문에 양 팀 모두 공격적으로 나서지 않을까 싶다. 난타전을 예상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홈에서 2연승을 거두며 사기가 하늘을 찌르는 수원삼성과 원정에서 2연패를 기록하며 분위기 반전이 시급한 김천상무의 물러설 수 없는 맞대결에서 김천은 승리로 분위기 반전을 꾀하겠다는 다짐이다.

 

한편, 17일 수원삼성과 원정경기는 TV 중계 JTBC G&S(olleh tv 61, U+ 110, B tv 126, skylife 208, 현대HCN 510), 온라인 중계 네이버tv, 다음 카카오, 아프리카tv에서 시청할 수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