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불패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을 소개합니다.

‘WELCOME TO 김천월드’ 김천, 강원에 1대 0 승리...5위 도약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천상무 댓글 0건 조회 755회 작성일 22-05-06 08:02

본문

ee6d77bf208fcd43fe93e6cd2ba75b87_1651791736_2637.jpg

김천상무가 강원FC와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하며 순위를 한 단계 끌어올렸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5일 오후 7,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0R 강원FC과 홈경기에서 조규성의 결승골로 10으로 승리했다.

 

김천은 어린이날을 맞아 다양한 장외 이벤트들로 팬들과 함께했다. 나만의 슈웅이 만들기 이벤트는 준비한 200장의 종이는 경기 시작 전에 모두 소진됐고 티셔츠 500장 또한 일찌감치 동이 났다. 이밖에도 슈웅이 키링, 슈웅이 머리띠, 야광 응원봉, 구단 에코 텀블러 등 구단에서 준비한 상품들이 모두 소진됐다.

 

어린이 팬들의 열띤 성원 속에 시작된 경기에서도 김천은 박진감 넘치는 경기력으로 강원을 상대했다. 4-2-3-1 포메이션으로 강원에 맞서 조규성을 원톱에 두고 서진수-고승범-권창훈이 2선을 책임졌다. 이영재-권혁규는 3선을 꾸렸고 포백라인은 유인수-김주성-정승현-강윤성의 몫이었다. 골키퍼 장갑은 황인재가 꼈다.

 

김천은 전반 내내 강원과 김천은 슈팅을 주고받으며 치열하게 공방전을 이어갔다. 김천이 공격 점유율을 높이며 강원을 위협했지만 소득은 없었다. 전반은 득점 없이 마무리됐다.

 

ee6d77bf208fcd43fe93e6cd2ba75b87_1651791756_3752.jpg
 

김천은 후반 시작과 함께 서진수-권창훈을 빼고 박지수-김한길을 투입했다. 김천은 후반 초반 공격에 불을 지폈다. 후반 5분 만에 문전에서 조규성이 시도한 헤더는 골대를 강타했다. 치열한 공방전 끝에 김천의 선제골이 나왔다.

 

후반 17, 강윤성이 얻어낸 페널티 킥을 조규성이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김천이 10으로 앞섰다. 선제골 이후 김천은 계속해서 강원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추가 득점은 없이 10으로 경기를 마쳤다.

 

한편, 김천은 오는 8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제주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1R 원정경기를 치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