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불패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을 소개합니다.

‘김태완 감독 200경기’ 김천, 성남전 승리로 장식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천상무 댓글 0건 조회 1,076회 작성일 22-04-05 15:10

본문

adcfb116d4448a334f33246405d46f32_1649138976_1455.jpg
 

김천상무가 성남전 원정 경기에서 시즌 첫 원정승에 도전한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6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8R 성남FC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원정 승리가 없는 김천은 직전 라운드에서 리그 첫 승을 거둔 성남을 상대로 승점 사냥에 도전한다.

 

7라운드를 치른 현재, 김천은 232(승점 9)5위를 기록 중이다. 성남은 124(승점 5)로 최하위에 머물러있다. 올 시즌 전력과 전적으로 봤을 때 김천이 성남에 앞서는 듯 하지만 성남은 직전 라운드 수원FC와 경기에서 네 골을 뽑아내며 올 시즌 첫 승을 거뒀기에 상승세를 타려는 성남의 분위기 또한 무시할 수 없다. 더욱이 한 경기에서 네 골을 터뜨린 성남은 7득점으로 김천과 득점 동률을 이루게 됐다.

 

김천은 명실상부 스트라이커 조규성을 앞세워 성남을 상대할 예정이다. 조규성은 7경기 중 네 경기에서 모두 득점포를 터뜨리며 팀에 승점을 안겼다. 조규성이 득점한 경기에서는 모두 무승부 이상을 기록했고 최근 두 경기에서는 연속 득점하기도 했다. K리그1 득점 선두는 자연스레 따라온 결과다.

 

조규성의 물오른 득점력에도 김천이 마냥 웃을 수만은 없다. 조규성이 매 경기 상대편에 집중 견제 당하기 때문이다. 조규성이 공격을 위해서는 상대 수비수 세 네 명을 상대해야 한다.

 

김천은 조규성 이외의 공격 루트를 찾기 위해서도 열중하고 있다. 지난 경기에서 복귀전을 치른 정승현은 부상을 당해 쉬는 동안 김천의 경기를 집중 분석했다. 중앙을 많이 활용하고 있는데 나부터 측면 공간 활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dcfb116d4448a334f33246405d46f32_1649139013_8441.jpg
 

이번 경기 승리를 위해 선수단이 단합한 데는 특별한 이유가 숨어있다. 성남 원정이 김태완 감독의 감독 통산 200경기 출전이기 때문이다. 201611, 상주상무에서 감독대행을 거쳐 공식적으로 사령탑에 오른 김태완 감독은 2017 시즌부터 팀을 이끌며 펩태완이라는 별명을 자아낼만큼 유망한 지도자로 정평이 났다.

 

2021 시즌 김천상무를 창단 첫 해 K리그1으로 승격시키며 K리그2 대상 시상식에서는 K리그2 감독상까지 수상했다.

 

김태완 감독의 감독 통산 200경기 성남과의 원정에서 승리를 가져올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6일 성남과 원정경기는 TV 중계를 하지 않으며 온라인 중계 네이버, 다음 카카오, 아프리카tv에서 시청 가능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