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불패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을 소개합니다.

‘U-23 대표’ 김천상무 권혁규-김주성 “최종 명단 노릴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천상무 댓글 0건 조회 1,876회 작성일 22-03-16 08:54

본문

600827c16e49c0374b7b59eeb6543dd0_1647388345_5404.jpg
 

김천상무 권혁규, 김주성이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에 발탁됐다.

 

15일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21일부터 29일까지 강릉에서 실시하는 U-23 대표팀 훈련에 참가할 26명 명단을 발표했다. 김천상무에서는 권혁규, 김주성이 이름을 올렸다.

 

권혁규, 김주성은 지난해 9U-23 국내 소집훈련부터 꾸준히 U-23 대표로 발탁되었고 이번 U-23 소집 훈련에도 포함됐다. 권혁규, 김주성 모두 수비수로 대표팀과 함께한다.

 

이번 소집은 61일부터 19일까지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리는 ‘2022 AFC U-23 아시안컵을 앞두고 진행되는 실질적인 마지막 소집이기에 더욱 큰 의미를 갖는다. U-23 아시안컵은 지난 2020년 대회까지 AFC U-23 챔피언십이라고 불렸던 대회로 2020 AFC U23 챔피언십(아시안컵)에서 대한민국이 우승을 차지했다.

 

디펜딩 챔피언으로서 2연패를 노리며 U-23 대표팀을 꾸려가는 황선홍 호에 김천상무 소속인 권혁규와 김주성이 포함됐다.

 

600827c16e49c0374b7b59eeb6543dd0_1647388439_2298.png
 

권혁규는 국군체육부대와 김천을 대표해서 가는 만큼 열심히 하는 것은 물론이고 소집 기간 동안 잘해서 아시안컵과 9월에 열리는 아시안 게임에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잘하고 오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600827c16e49c0374b7b59eeb6543dd0_1647388457_0192.png
 

김주성은 대표팀에 소집이 되어서 정말 기쁘고 영광스럽다. 김천과 국군체육부대의 대표로 가는만큼 사명감을 가지고 불사조 정신으로 열심히 임하겠다. 부상 없이 제 기량을 발휘해 최종 명단에도 포함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권혁규와 김주성이 속한 U-23 대표팀은 소집 기간 동안 강원FC와 두 차례 연습경기를 갖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